윤리 규정

 

윤리규정

2010년 03월 22일 제정

2018년 02월 02일 개정

2020년 01월 31일 개정

2020년 12월 08일 개정


제 (목적)

이 윤리규정은 중부고고학회 회원이 학회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학술 및 연구그리고 기타 관련 활동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본 학회의 활동과 회원이 반드시 준수해야 할 기본 원칙을 정하는 목적으로 제정되었다.


2(학회 및 회원의 의무)

본 학회 회원은 다음과 같은 윤리 의무를 준수하여야 한다.

대한민국의 국가사회 및 학술 발전을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대한민국의 기본적 사회질서 및 공공의 이익에 반하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

본 학회의 설립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제반 활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

본 학회의 사업과 기타 학술 및 연구 활동을 수행함에 있어서 학문적 양심에 따라 공정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유지하여야 한다.

타인의 연구 및 그 성과를 존중하고 연구와 출판에 있어서 표절 및 중복게재가 없도록 해야 한다.


3(표절의 의미와 유형)

본 학회에서는 표절의 의미와 범위를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표절이란 타인의 연구 성과 및 아이디어를 명확한 출처 없이 임의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표절의 범위는 발표되거나 출판된 원저자의 저작에 포함된 연구결과’ ‘문구’ ‘원 자료 및 가공되거나 분석된 데이터’ ‘연구 아이디어’ ‘새로운 연구방법론’ 등이 적절한 학술 인용방식에 맞지 않게 인용되거나 사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

표절 및 중복게재를 방지하기 위하여 연구자는 투고 시 소속직위(저자정보)를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


4(표절과 중복게재의 제소와 판정)

표절과 중복게재의 제소는 학회에 제소자의 신분과 연락처를 밝히고 서면으로 관련 자료를 첨부하여 제출하여야 한다.

표절과 중복게재의 제소가 접수되면편집위원회는 외부 인사를 포함한 윤리위원 3인을 위촉하고학회장・편집위원장・윤리위원 3인 등 총 5인으로 구성된 윤리위원회를 3주 이내에 소집하여, 3인 이상의 찬성으로 표절과 중복게재 여부를 판정하여야 한다.

표절과 중복게재의 제소자와 피의자는 윤리위원회 위원이 될 수 없으며학회장 또는 편집위원장 부재 시 제소판정위원을 추가로 위촉한다.


5(소명기회와 비공개심의)

윤리위원회는 피제소인에게 서면 또는 직접 출석에 의한 소명 기회를 주어야 한다.

윤리위원회의 최종 판정이 확정될 때까지 본 건과 관련된 당사자의 신원과 심의 사항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말아야 한다.


6(표절과 중복게재에 대한 제재)

윤리위원회는 표절이나 중복게재 판정을 받은 자에 대하여 사안의 경중에 따라 서면 경고’, ‘3년간 투고금지’, ‘게재 취소와 게재논문목록에서 삭제’, ‘학회제명’, ‘소속기관 및 한국연구재단에 통보’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하며 그 제재 및 조치 결과를 학회 홈페이지에 공지하여야 한다.


7(기타 제소와 판정)

기타 윤리의무 위반 사건에 대한 제소심사판정제재는 위의 제456조를 준용한다.


8(개정)

이 윤리규정의 개정은 편집위원회에서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써 의결하고평의원회에서 출석의원 과반수의 인준을 거쳐 그 효력을 갖는다.


부칙

1(효력발생)

이 규정은 본 학회 홈페이지에 공고와 함께, 20100322일부터 시행한다.

본 개정규정은 2018년 2월 2일부터 시행한다.

본 개정규정은 2020년 1월 31일부터 시행한다.

본 개정규정은 2020년 12월 8일부터 시행한다.

 

 

×